본문 바로가기

IT = 미래

기술의 양면성, 딥페이크와 지인능욕방

딥페이크라는 것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이미지를 합성하여 진짜 얼굴인 것처럼 붙히는 기술을 말한다. 입모양이나 표정도 바꿀 수 있어서 단순 합성보다 더 실감이 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우리는 기술이라고 하면, 우리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더 나은 효용을 제공할 것이라고 생각하고는 한다. 그것도 맞는 말이며, 엄밀히 말하면 거의 대부분에선 맞는 말이라고 생각한다. 자본주의가 세상에 나오고, 산업혁명이 시작되면서 우리 삶의 질 뿐만 아니라 평균 수명도 이 전보다 훨씬 더 많이 향상되었다. 또한, 가전제품의 탄생은 가사노동을 줄여줬고, 그 외에 여려가지 기술들은 노동을 줄여주고 여가시간을 늘리는데 큰 기여를 하였다. 

 

하지만 문제는 이런 기술들이 전부 다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있다. 산업혁명의 어두운면은 아동노동(child labor)문제와 노동 환경 문제가 있었다. 수 많은 아동과 노동자들이 최악의 노동 환경에서 일을 할 수 밖에 없었던 그 '어두운 면' 말이다. 

 

이처럼 세상은 기술의 밝은 면을 강조하여 세상이 더 진보하는데 집중을 하지만, 기술의 발전은 정말이지 양날의 검과도 같다. 일명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라고 불리는 블록체인, AI, 딥러닝 등도 이와 마찬가지로 기술의 양면성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들은 지금 성점죄에 아주 악랄하게 쓰이고 있다. 

 

블록체인의 익명 기술을 사용해 댓가를 지불받고 협박 동영상을 유포한 박사 조주빈. 

우선 분산 원장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인 블록체인도 그 특유의 익명성과 암호화 기술 때문에 범죄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 화폐의 거래자가 제도권 데이터 베이스에 기록되지 않고 블록체인 분산 원장에 기록된다는 점, 그리고 누군가의 허락 없이도 가치가 있는 상품을 거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 거래자들간 신원확인이 되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범죄자들에게 좋은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모네로, 대시와 같은 익명화폐들이 위험해 국내 거래소에선 이미 상장폐지를 하는등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자체적으로 비트코인과 교환해주는 서비스들도 생기고 있어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서 범죄에 대한 대가를 받는 행위를 무조건적으로 막지 못하는 상황이다. 

 

블록체인 기술도 이렇게 범죄에 쓰이지만, 요즘에 성범죄에 더 활발하게 쓰이는 기술이 있다. 바로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딥페이크 기술이다. 

상대방의 얼굴을 가져와 포르노 배우에게 입혀 마치 그 사람이 실제로 성관계를 하는 영상처럼 만들어내는 딥 페이크 기술. 요즘 이러한 기술을 사용해서 일명 '지인능욕방'이라는 것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지인 능욕방이란 말 그대로 자신들의 지인의 얼굴을 합성하여 음란물을 만들고 공개적으로 능욕을 하는 방이라고 알려져있다. 이러한 방이 만들어지는데 딥페이크 기술과 딥러닝 기술이 엄청난 기여를 한 것이다. 

 

또한 한국 걸그룹 멤버들도 이러한 기술의 가장 큰 피해자로 알려져있다. 실제로 딥페이크 포르노 20% 이상이 한국 걸그룹 멤버인 것으로 드러나 더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최근엔 비슷한 기술로 유명 연예인의 목소리 데이터를 가져와 유사 목소리를 만들어내는 일들도 하고있다고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기술들을 바탕으로 정말이지 우리가 현실과 가상의 것을 구별하지 못하게 되면 사회적으로 정말 큰 파장을 일으키게 될 것이다. 

 

이런 기술들이 발달하여 음성에 대한 위,변조가 가능해지고 외모에 대한 위,변조가 가능해지면 어떤 유명인이 정말로 저 행동과 저 발언을 했는지 끊임없이 의심해야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기술이 발전할 수록 우리는 진짜와 가짜를 구별할 수 없게 될 것이고 제 2의 박사나 갓갓은 언제든지 나와서 해당 기술들을 악용할 수 있을 것이다. 점점 세상이 어려워지고 있다. 어쩌면 영화 인셉션(inception)에 나왔던 것처럼, 우리는 가상고 현실을 구별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우리는 항상 이렇게 기술의 양면성이 주는 장점과 문제점들을 생각하면서 살아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