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식농사

이병철에게 버림받은 장손, 식료품 상점을 국내 최대 생활기업으로 만들다. 혹자는 정주영 회장의 자식들이 대단하다고들 이야기한다. 이도 그럴 것이 대한민국 제계서열 10위권 안에 정주영의 자식이 둘이나 있다(2위 정몽구(현대 자동차 그룹)와 10위 정몽준(현대 중공업)). 뿐만 아니라 지금 여러분들이 아시는 현대 계열사들 대부분이 거의 독자 경영을 하고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 다시 현대그룹을 통합 했을 때 자산규모는 삼성의 그것을 뛰어넘고도 남을 것이다. 현대그룹, 현대 자동차 그룹, 현대 중공업, 현대 백화점, 현대 산업개발은 지금 다 분리돼서 독자적으로 경영을 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왜 이병철 회장의 자식들을 위주로 다루느냐, 그 이유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이병철 회장의 범-삼성가가 범-현대가의 자산규모를 앞지를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주영 회장의.. 더보기
태종 이병철, 세종 이건희? 사람들은 흔히 태종 이방원의 최고 업적을 세종이라고 한다. 즉, 왕위 계승을 세종에게 한 것이 최고의 업적이라는 것이다. 자식 농사는 그만큼 해당 인물을 평가하는데 큰 영향을 준다. 이병철도 그렇다. 사실 이병철은 삼성을 대한민국 최고 기업으로 만들지 못했다. 당시엔 현대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기업이었다. 삼성이라는 브랜드를 대한민국의 상징으로 만든 인물은 이병철 초대 회장의 셋 째 아들인 이건희다. 이건희 회장이 삼성의 경영권을 물려받고서 선포한 ‘신경영’에 대한 이야기는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기니 생략하도록 하고. 당시의 삼성의 상황을 좀 알아볼 필요가 있다. 당시 삼성, 특히 삼성전자는, 일본의 소니나 캐논같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전자제품 기업들을 모방하는 수준의 회사였다. 지금으로 따지자면 화웨.. 더보기